본문 바로가기

[한·중 FTA 共商·共建·共享] 외국인 성형수술비 10% 싸진다

중앙일보 2016.01.14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한·중 FTA 발효 2년차가 될 2016년은 중국 의료관광 활성화의 원년이기도 하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환자는 약 26만7000명. 이 중 중국인은 7만9500명으로 약 30%를 차지했다. 중국인 환자 수는 전년 대비 41.7%가 늘어난 수치로, 성형 부문에 많이 몰리고 있다.

4월부터 1년간 부가세 환급

보건복지부·한국관광공사·지자체 등이 의료관광 진흥에 팔을 걷고 나섰다. 복지부는 올 4월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쌍꺼풀 수술, 코 성형, 유방 확대 수술, 지방 흡입 수술 등 미용 목적의 성형수술을 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10%의 부가가치세를 돌려주기로 했다.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메디컬코리아) 등록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2803개 의료기관이 대상이다.

복지부는 또 지난달 국내 최초의 외국계 영리병원인 제주 뤼디(綠地)국제병원 설립을 승인하기도 했다. 중국 뤼디그룹이 출자 총액의 50%를 부담한 이 병원은 향후 중국인을 대상으로 성형외과, 피부과 등을 중점 진료한다는 계획이다.

업계는 이들 조치에 따라 중국 등 한국을 찾는 외국인 환자 수가 내년 40만 명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종합메디컬컨설팅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을 비롯해 홍콩·싱가포르·대만·말레이시아 등 많은 화교권 국가의 환자들이 한국의 의료기술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며 “검증된 전문 병원들을 중심으로 해외 홍보를 한다면 외국인 환자들이 크게 증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성형환자의 1인당 평균 진료비는 대략 300만원 선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4월부터 외국인 성형수술 환자는 평균 30만원 정도의 부가세를 환급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환자가 증가하면 관광·쇼핑 등 연관 산업도 활성화된다. 관광업계가 의료 관광객에게 주목하는 이유다.

한국관광공사도 외국인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을 마련하고 추진 중이다. 의료관광 개념을 확장해 중증 치료는 물론이고 성형, 난임 등 다양한 진료과목을 관광 콘텐트와 결합해 의료관광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왕철 중국연구소 연구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