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개별접촉 시작

중앙일보 2016.01.12 17:21
기사 이미지

한·일 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타결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피해자들의 이해를 구하기 위한 개별 접촉에 나섰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합의 타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최우선 목표와 원칙은 피해자 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그리고 마음의 상처 치유였다”며 “그간 정부는 피해자 측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왔고,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어제 (지원시설이 아닌)개별적으로 거주하는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한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협상에 직접 참여했던 외교부 실무자들이 11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 2명을 만나기 위해 직접 거주지로 찾아갔다. 1명과는 만나서 협상 경위와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다른 1명을 만나기 위해 집 앞까지 갔으나,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한 자리에 갑자기 취재진이 몰리는 바람에 그냥 돌아왔다고 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좀 더 편하고 자세히 설명드리기 위해 비공개 형식으로 찾아뵙기로 했는데 현장에 취재진이 있어서 일단 다시 돌아왔다. 언론과의 접촉은 예상치 못한 일이기도 했고, 비공개가 원칙이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다시 논의할 필요가 있어서 일단 온 것이고, 조만간 다시 찾아뵐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와 포털사이트 등에는 공무수행 차량을 탄 외교부 직원들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돌아가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조준혁 대변인은 “나눔의 집이나 쉽터 등에 계신 분들께는 협상 타결 직후 외교부 1·2차관이 나눠 방문한 적이 있고, 개별적으로 수도권 및 지방에 살고 계신 분들은 언론 보도를 통해서만 협상결과에 대해 알고 계시기 때문에 협상을 담당한 정부 쪽에서 직접 가서 소상히 말씀드리고 의견을 경청하는 동시에 이해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방문 시에는 사전에 연락을 취해서 동의하시는 경우에만 방문하고 있으며, 여러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꼭 공개로 하려고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