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이저리그 입단 오승환 "카디널스와 국민 위해 뛴다"

중앙일보 2016.01.12 05:40

"카디널스 팬과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뛰겠다."

해외원정 도박 파문 딛고 메이저리그 진출
1+1 계약, 총액 1100만 달러 규모로 추정
카디널스는 월드시리즈 11회 우승 명문


11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 나타난 오승환(34)의 표정은 비장했다. 오승환은 이날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 후 입단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래부터 표정이 없는 포커페이스로 '돌부처'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그이지만 이날 표정은 더욱 진지했다. 해외원정 도박 파문으로 구설수에 오른 것을 의식한 듯한 모습이었다.
기사 이미지

입단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존 모젤리악 단장과 오승환(오른쪽) [사진 스포츠인텔리전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명문 구단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일원이 되어 영광"이라면서 "변함없는 애정과 신뢰를 보내준 카디널스 구단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카디널스는 월드시리즈를 11번이나 우승한 명문 구단이며 작년 총 관중 수도 메이저리그팀들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350만 명을 기록했다고 들었다"면서 "도착해서 살펴보니 뜨거운 야구 열기가 느껴지며 조용하고 아름다운 도시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오승환의 세부적인 계약 조건은 구단과 동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오승환의 에이전시인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보장기간 1년에 옵션 1년이 붙은 1+1 계약"이라고 전했다. 미국 언론들은 2년 총액 1100만 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입단식에서 오승환을 직접 환영한 마이크 매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한국과 일본에서 거둔 성적이 메이저리그에서 얼마나 통할지 비교하겠지만, 좋은 선수"라며 "마무리 투수로 성공을 거둔 오승환을 어디에 기용해야 할지 고려해 더욱 탄력적으로 마운드를 운용하겠다"며 오승환에게 신뢰를 나타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