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 ‘올 뉴 K7’ 8단 자동변속기 달았군요

중앙일보 2016.01.12 00:1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기아자동차가 11일 비장의 무기 ‘올 뉴 K7’을 공개했다. 고장강력 강판 적용 비율을 배이상 높이고 8단 변속기를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키웠다. [사진 기아차]


기아자동차가 11일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신형 K7(이하 올 뉴 K7)’을 공개했다. ‘올 뉴 K7’은 2009년 첫 선을 보인 K7의 풀체인지 모델이다. K7은 지난해 신차 출시를 앞둔 상황에서도 내수 시장에서만 2만805대가 팔리며 자존심을 지켰다.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올 뉴 K7’은 12일부터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정락 현대기아차 총괄 PM담당(부사장)은 이날 “K7은 철저히 ‘프리미엄’이란 단어를 중심에 놓고 개발한 차”라며 “40대 이상 소비자로, 공간과 디자인을 중시하는 이들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아차 측은 올 뉴 K7의 주요 경쟁차로 일본 도요타의 글로벌 베스트 셀러인 아발론을 꼽았다.

 올 뉴 K7엔 전세계 완성차 업체 중 최초로 기아차가 독자 개발한 ‘전륜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있다. 주행 속도에 따라 기어가 8단계로 변화해 기존(6단)보다 유연한 변속감과 연비 개선 효과를 자랑한다. 8단 자동변속기는 올 뉴 K7의 네 가지 모델(2.4·3.3가솔린, 2.2디젤, 3.0LPi) 중 3.3가솔린(연비 L당 10㎞)과 2.2디젤(연비 L당 14.3㎞) 모델에 적용됐다.

 당당한 느낌의 외관과 넉넉한 실내공간도 무기다. 예를 들어 실내공간을 좌우하는 축거(앞바퀴 중심과 뒷바퀴 중심 사이의 거리)는 기존 모델(2755㎜)보다 10㎜ 길어졌다. 음각 타입으로 디자인된 라디에이터 그릴은 개성을 더 했다.

차량 안전성 강화를 위해 초고장력 강판의 적용 비율을 51%(기존 모델은 24%)로 높이는 등 보이지 않는 성능에도 정성을 쏟았다. 판매 가격은 3.3 가솔린 모델이 3480만~3940만원, 3.0LPi모델은 2640만~3110만원.

화성=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