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아닌 삼성 … 여기서 ‘삼성페이’가 나왔다

중앙일보 2016.01.12 00:01 경제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자리잡은 삼성전략혁신센터(SSIC)’의 내부 모습. 탁트인 개방형으로 만들어졌으며, 휴식 공간을 최대한 확보했다. [사진 삼성전자]

 
기사 이미지

10층짜리 건물 외관은 3단으로 쌓아올린 적층 반도체를 형상화했다. [사진 삼성전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자동차로 한 시간 반 남짓을 달리면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3단으로 쌓아올린 적층 반도체를 형상화한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지난해 9월 준공한 ‘삼성전략혁신센터(SSIC)’의 사옥이다. 건물은 5층·8층 전체를 탁 트인 정원으로 만들어 쾌적한 근무환경을 지향한다. 창문의 크기도 같은 것이 없다. 반도체의 수많은 셀을 상징한다.

미래 먹거리 찾는 혁신 전초기지
다국적 인재 모여 수평 소통
임원자리도 일반 직원과 같아
돌아가는 베젤, 스마트싱스 발굴

 지난 9일(현지시간) 오전 10시. 한국이라면 한창 업무에 열중할 시간이지만 SSIC 사무실 자리의 절반 이상은 비어 있었다. 대신 카페테리아에서 독서를 하거나 건물 안 정원에서 산책을 즐기는 직원들이 눈에 띄었다. 스포츠센터에서 트레이너로부터 코치를 받으며 몸 만들기에 열중하는 직원도 있다. 이곳에서 만난 조형민 팀장은 “출퇴근 시간에 제약이 없어 낮에 쉬고 밤에 출근해 일하는 직원이 많다”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정착시켜 직원들의 창의성과 효율성을 최대한 끌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 법인을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삼성이 마련한 미래 혁신의 전초기지다. 일단 근무 분위기가 자유롭다. 직원들은 근무시간 내에 언제든지 사무실 내 도서관·퍼팅연습장·탁구대·당구대·게임기 등을 이용한다. 카페테리아와 식당은 공짜다. 임원 자리도 일반 직원과 똑같은 책상 하나, 의자 하나가 전부다. 유연한 조직문화와 수평적 의사소통 구조를 상징한다. 한국의 삼성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SSIC에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부품 사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한다. 사물인터넷(IoT)을 비롯해 헬스케어·클라우드·휴먼컴퓨터 등 신기술도 눈여겨본다. 다양한 스타트업에 대해 투자를 진행하고, 이들의 아이디어를 채용한다. 손영권 SSIC 사장은 “삼성이 지금까지 한국의 것을 국제적으로 키웠다면 이제는 국제적인 것을 한국으로 들여와 키워야 한다”며 “삼성은 이제 대기업이 아닌 벤처기업처럼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bay) 지역을 끼고 마운틴뷰로 이동하면 글로벌혁신센터(GIC)와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가 자리 잡고 있다. 2014년 지어진 새 건물이다. SSIC가 하드웨어 쪽에 특화됐다면 GIC는 소프트웨어가 주 전공이다. 가상현실·빅데이터·보안 같은 분야에서 떠오르는 벤처기업·스타트업에 대한 인수합병(M&A)을 진행한다. 또 초기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터 역할을 담당하면서 신기술을 찾는다. 미국에 산재해 있던 여러 연구소를 한 곳에 집결시킨 SRA에서는 사업 영역 전반에 걸친 연구개발 과제를 진행한다.

 
기사 이미지

데이비드 은

 삼성이 이곳에 핵심 기지를 세운 것은 글로벌 정보기술(IT)의 중심인 실리콘밸리의 창의적 문화·인재를 이식받기 위해서다. 이제 ‘빠른 추격자’가 아닌 ‘시장 선도자’로서 IT 생태계를 주도하겠다는 의도가 담겨 있다. 실제 이 조직을 이끄는 손 사장 등은 외부에서 수혈한 인물이다. 특히 GIC를 이끄는 데이비드 은(49) 사장은 영입된 지 4년 만인 올 1월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의 사장 중 최연소다.

 이런 삼성의 투자는 성과를 내고 있다. 삼성 스마트폰의 핵심 기능으로 떠오른 ‘삼성페이’, IoT 기업 ‘스마트싱스’, 스마트워치에 들어가는 ‘돌아가는 베젤’ 등이 모두 현지 법인에서 발굴한 기술이다. 은 사장은 “다양한 국적·회사·학교·전공의 인재를 영입해 서로의 장점을 결합하고 있다”며 “마치 여러 재료를 섞어 맛있는 짬뽕을 만드는 이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고 수준의 삼성 하드웨어에 이제 혁신적인 소프트웨어의 결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새너제이=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