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북한군 서열1위 황병서, 김정은 옆 무릎꿇고 대화…"김정은식 공포정치"

중앙일보 2016.01.10 11:28
기사 이미지

북한 2인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무릎을 꿇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보고를 하는 모습. 황 총정치국장은 지난해엔 김 위원장과 함께 걸어가다 자신도 모르게 반 보 정도 앞선 것을 알아채고 화들짝 놀라 세 걸음 뒷걸음친 `굴욕 영상`이 공개된 바 있다. [조선중앙TV]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옆에서 의자에 앉지 못한 채 무릎을 꿇고 대화하는 모습이 9일 조선중앙TV에 포착됐다.

이 장면은 조선중앙TV가 8일부터 방영하기 시작한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가 인민군대 사업을 현지 지도’라는 제목의 기록영화에서 나왔다.
 
영화는 지난달 평양에서 열린 제4차 포병대회에 참석한 김정은이 주석단에 앉아 황병서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을 담았다. 황병서는 오른편 의자에 앉은 김정은의 눈높이에 맞춰 자세를 낮추고 말을 할 때는 손으로 입을 가리는 등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군 최고 지휘부가 김정은 앞에서 극도로 행동을 조심하는 모습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6월에는 김정은을 수행하던 황병서가 김정은보다 한 걸음 정도 앞서나가 있다는 것을 깨닫고 황급히 놀라 뒷걸음질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어 김정은이 꽃다발을 받아넘기려 하자 황성서가 재빨리 뒤돌아가 꽃다발을 받는 장면도 담겼다.

관련 기사 황병서, 김정은 앞질렀다 깜짝 놀라 네 발 뒷걸음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은식 공포정치의 한 단면”이라고 말했다.

김형구·전수진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