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4차 핵실험] 북한 핵물질, 기류타고 일본으로 건너갈 듯­

중앙일보 2016.01.06 19:02
기사 이미지

북한이 수소탄 핵실험을 성공했다고 발표한 6일 오후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내 지진연구센터에서 선창국 지진재해연구실장이 수소탄 폭발 후 수집한 지진파 등 관련 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쪽 49km 지점에서 규모 5.1의 인공지진이 감지 됐다.[사진 김성태 기자]


북한의 핵실험으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물질(스트론튬·제논 등)이 기류를 타고 일본 쪽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예측이 6일 나왔다. 이 물질은 핵분열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로 몸에 흡수되면 암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날 “(핵실험이 진행된) 함경북도 길주군에선 바람이 약하게 불고 있다”며 “길주군 인근 기류가 동쪽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어 (방사성물질은) 일본 중부와 북부 지방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일에도 길주군 부근에선 서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핵물질이 남쪽으로 이동하진 않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수퍼컴퓨터를 이용한 기류 추적 분석에서도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는 “전국에 흩어져 있는 134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사성물질을 측정하고 있으나 아직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 규모는 이날 오전 4.3에서 4.8로 상향 조정됐다. 고 청장은 “인공지진은 S파(횡파·secondary wave)가 거의 없어 P파(종파·primary wave)만 분석하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규모가 수정되기도 한다”며 “정밀 분석을 통해 규모 4.8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는 2013년 3차 핵실험(규모 4.9)과 비슷한 수준이다. 북한 핵실험을 가장 빨리 발견한 곳은 속초 지진관측소로 오전 10시30분48초에 지진파가 최초로 관측됐다. 윤원태 기상청 지진화산관리관은 “규모 4.8의 인공지진은 사람이 느끼긴 힘들지만 지진계에선 쉽게 관측된다”고 말했다. 미국지질조사국 등은 인공지진 규모를 5.1로 발표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