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호동 서인국, '마리와 나'에서 도도한 고양이에 노래도 불러봤지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05 19:01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강호동 서인국


강호동 서인국, '마리와 나' 도도한 고양이에 "우울증 걸릴것 같다"

‘마리와 나’ 강호동, 서인국이 도도한 고양이들에 섭섭함을 드러낸다.

1월6일 방송될 JTBC ‘마리와 나’에서는 강호동과 서인국이 고양이 세 마리를 돌보다 이상행동을 보여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강호동과 서인국은 고양이 세 마리의 일일아빠가 되기 위해 직접 출장에 나섰다. 강호동은 토토를 돌보며 얻은 자신감으로 성묘와의 첫 만남에서도 빠른 속도로 교감하며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강호동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도도해지는 고양이들의 본색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염없이 불러도 대답 없는 고양이들 때문에 급기야 강호동은 “우울증에 걸릴 것 같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서인국은 곁을 주지 않는 고양이들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바느질로 달래 눈길을 끌었다.
 

또 신입 마리아빠인 아이콘과의 첫 만남을 한껏 기대한 강호동은 ‘취향저격’을 부르며 쓸쓸함을 달랬다. 하지만 강호동의 알 수 없는 리듬감에 서인국은 차마 고개를 들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고양이 세 마리를 향한 강호동, 서인국의 고군분투는 6일 오후 10시50분 ‘마리와 나’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호동 서인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