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대선의 배우자 경쟁…'부인 미모' 트럼프, '열성 부인' 크루즈

중앙일보 2016.01.05 15:14
기사 이미지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좌측)
도널트 트럼프와 아내 멜라니아(우측) [사진출처=AP]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돕기 위한 유세에 뛰어들며 미국 대선에서 배우자 경쟁이 본격화됐다. 힐러리가 전직 대통령인 남편을 통한 ‘명성 마케팅’에 나선 반면 도널드 트럼프는 지난해 말부터 전직 모델인 아내 멜라니아를 내세운 ‘미모 마케팅’을 시작했다.

트럼프를 뒤쫓는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부인 하이디가 선거 책임자나 다름없는 역할을 하며 외조나 다름없는 열성적 내조를 받고 있다. 3인 3색 배우자 선거전이다.

그간 아내 힐러리를 동행하면서도 독자적 지원 유세를 피했던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주 내슈어에서 첫 단독 유세에 나섰다. 그는 “힐러리만큼 지식·경륜·자질을 갖춘 대통령 후보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힐러리는 (아칸소주 변호사 시절) 공직에 출마하지는 않았지만 하는 일마다 다 잘 됐다”며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재임 시절의 성 추문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클린턴 전 대통령이 유세 전면에 등장한 이유는 그의 이름값 때문이다. 경제 호황기였던 ‘좋았던 민주당 시절’의 주역인 클린턴 전 대통령을 내세우는 게 민주당 지지층에게 남편에 이은 ‘대표 주자 힐러리’를 각인시키는데 효과적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올해 대선은 약간 무섭다.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발언을 심각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아내를 대신해서 강경한 반이민·반이슬람 발언을 이어가는 공화당 후보들을 겨냥했다.

트럼프의 셋째 부인인 멜라니아는 슬로베니아에서 10대 시절부터 활동했던 모델 출신이다. 1996년 뉴욕에 건너와 모델을 계속하다 2005년 트럼프와 결혼한 멜라니아는 그간 첫 부인의 딸 이반카에게 남편 지원을 맡겼다가 지난해 말부터 적극적으로 유세에 가담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트럼프의 사우스캐롤라이나 유세장에 깜짝 등장해 “우리 남편 최고 아닌가요”라고 외치더니 직후 부부가 ABC 방송에 나가 인터뷰를 했다. 부부 출연은 트럼프의 대선 출마 선언 후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31일 밤엔 폭스뉴스 생방송에 나와 남편과 새해를 맞으며 키스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폭스뉴스의 여성 진행자는 이날 “멜라니아는 정말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트럼프(70)로선 24살 연하의 전직 모델인 아내(46)와 함께 서면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는 데다 그간 여성 폄하 발언으로 형성된 마초 이미지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크루즈 상원의원은 부인 하이디가 실질적 선거 참모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출신으로 2003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국장에 이어 골드만삭스의 개인자산관리그룹 부사장을 지낸 커리어 우먼이다. 하이디는 남편이 출마하자 골드만삭스에 무급 휴가를 낸 뒤 하루 30통씩 전화를 돌리며 후원금 모금을 주도했다. 그간 미국 전역을 돌며 지역 조직을 독려해 왔고 7일에도 남편 없이 혼자 뉴햄프셔주를 찾아 현지의 지지 단체와 피자 점심을 갖는다.

반면 공화당의 잠룡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의 부인 지넷은 지원 유세에 나서지 않고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넷은 프로 미식축구팀 마이애미돌핀스의 치어리더 경력과 달리 집에서 자녀를 키우는데 집중하고 있다. 루비오는 가족에 대한 의무를 강조하는 아내 때문에 2010년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할 때도 보좌진에게 “여행 일정을 짤 때 밤엔 집에 있도록 해 달라”고 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