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다세대주택에서 불에 탄 남성 시신 발견

중앙일보 2016.01.05 11:30
인천시의 한 다세대주택 화재 현장에서 불에 탄 4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5일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4시30분쯤 인천시 남구 학익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다. 불은 2층 방 내부와 집기류 등을 태우고 소방서 추산 16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10분 만에 꺼졌다.

현장에선 불에 탄 김모(46)씨의 시신도 발견됐다. 김씨의 시신 복부 등에선 흉기로 여러 차례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누군가 김씨를 살해한 뒤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인근 폐쇄회로 TV(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조사 결과 김씨는 2011년부터 이 다세대 주택에서 홀로 살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씨의 지인 등을 상대로 김씨의 금전관계나 원한을 산 일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