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 공양왕의 여인 첫등장 유혹의 춤사위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05 09:16
기사 이미지

 
'육룡이 나르샤' 한예리(윤랑)가 왕요를 유혹하는 춤사위를 선보였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한예리가 공양왕이 되는 왕요를 유혹하는 모습이 큰 화제를 끌고 있다.

이날 정몽주(김의성)는 정도전의 조선 건국 계획을 알게 된 후, 고려를 지키기 위해 방법을 모색하다가 왕의 후손 왕요를 찾아갔다.

하지만 왕요는 절세미녀인 윤랑의 춤사위에 빠져있었다. 하얀 한복을 입은 윤랑은 우아하면서도 고혹적인 춤사위를 선보였다. 한 마리의 학처럼 춤을 추는 윤랑을 보며 왕요는 "너의 춤을 보는 것이 내 유일한 기쁨이다"고 말했다.

이어 왕요는 정몽주에 "어디서 이런 예인이 나타나서는 절 이리 행복하게 해주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또한, 정몽주의 속뜻을 알아챈 듯, "회군파 장수들이 나더러 왕이 되라고 할 때 당장 이 아이와 함께 도망갈 생각부터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