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위기대응능력 배양 통해 수익창출기반 마련”

중앙일보 2016.01.04 11:09
기사 이미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 중앙포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4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시무식에서 “철저한 위기 대응능력 배양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객 우선’ ‘고객 중심’서비스 강조


미 금리인상과 중국 저성장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같은 위기에 직면해도 어떻게 변화하고 준비하는가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며 이 같이 언급한 것이다.

조 회장은 선도적 마케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단순히 고객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방식이 아니라 고객이 생각지도 못한 가치를 먼저 창출해야만 치열한 경영환경 속에서 생존하고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조 회장은 모든 서비스를 고객의 눈높이에 맞추는 한편 고객의 관점과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객 우선, 고객 중심’의 서비스가 최우선이 돼야 한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조 회장은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안전을 위해 방심하거나 자만하지 말고 처음 대한다는 자세로 원칙과 규정에 따라 신중하게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올해의 화두로 ‘행복’을 제시하는 한편, 소통을 통해 서로 신뢰를 쌓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조 회장이 ‘행복’을 화두로 꺼낸 것은 항공수송의 참 의미가 여행과 만남, 물품의 전달을 통해 고객과 이웃에게 행복을 전하는 것임을 다시금 되새기게 하기 위한 것이다. 그는 ” 개인 스스로 행복을 찾는 한편 그 기운이 자연스럽게 고객과 이웃에게 퍼질 수 있게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전 임직원이 타인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서로 신뢰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