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박빙 손수조·배재정, 당 지지율은 2배 차이

중앙일보 2016.01.04 03:00 종합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한 부산 사상엔 두 명의 여성 예비후보가 등록한 상태다. 새누리당에선 지난 19대 총선에서 문 대표와 대결했던 손수조 당협위원장, 더민주에선 문 대표가 당협위원장을 넘긴 배재정(비례대표) 의원이 등록했다.

문재인 불출마 선언 부산 사상


 조사 결과 두 여성 예비후보들의 대결은 1.8%포인트 차의 초박빙 양상이었다. 손 후보 31.4%, 배 후보 29.6%로 오차범위(±4.0%) 이내였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43.4%로 21.9%의 더민주를 두 배가량 앞질렀다. 안철수신당 지지율은 12.5%였다. ‘현역 의원을 바꾸겠다’는 답변은 54.7%로 ‘현역 의원 지지(30.7%)’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이병일 엠브레인 상무는 “19대 총선 때도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높았지만 유권자들이 ‘문재인’이란 인물을 보고 지지했다”며 “ 문 대표에 준하는 인물이 나오지 않으면 야당으로선 쉽지 않은 선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상무는 “오랫동안 지역을 지킨 손 후보와 짧은 기간 활동한 배 후보가 비슷한 지지율을 보인 건 배 후보가 선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변수가 많은 상태다. 새누리당에선 아직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새누리당 권철현(15~17대)·장제원(18대) 전 의원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더민주도 다른 후보를 내세울 가능성이 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 기사 더보기
[단독] 김부겸, 60세 이상 뺀 모든 연령층서 김문수 앞서
[단독] 안철수 신당 호남 1위… 새누리당, 수도권·영남·충청서 선두
[단독] 신경민에 5.2%P 졌던 권영세 5.7%P 역전
[단독] ‘손학규맨’ 이찬열 vs 박종희, 복병은 안 신당
[단독] 박빙 손수조·배재정, 당 지지율은 2배 차이
[단독] 안철수의 노원병, 당 지지율은 새누리 37 안 신당 20 더민주 15%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