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수대] 김정은의 비만

중앙일보 2016.01.04 00:42 종합 3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남정호
논설위원

1959년 소련의 서기장 니키타 흐루쇼프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차 미국을 찾자 미 중앙정보국(CIA)은 극비 작전을 편다. 그가 묵은 방 변기를 싹싹 긁어 대변 샘플을 채취한 것이다. 물론 건강을 조사하기 위해서였다.

 이뿐 아니었다. CIA는 몬테카를로 카지노의 화장실 파이프를 뚫어 사우디아라비아 파이살 왕의 소변도 빼돌렸다.

 세계 정보시장에서 외국 지도자의 건강은 최고급 첩보다. 이들의 건강에 의해 나라 운명이 갈리는 탓이다.

 이 때문에 CIA는 60년대부터 ‘의학심리분석센터(MPAC)’를 두고 모든 채널을 동원해 외국 지도자 수백 명의 건강을 체크해 왔다.

 2006년 7월 쿠바의 독재자 피델 카스트로가 입원하자 ‘출혈성 궤양’이라고 단정할 수 있던 것도 산처럼 쌓아놓은 정보 덕이었다. 쿠바를 찾은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와 카스트로 간 대화도 결정적 단서였다. 카스트로가 “요즘 하루 1500㎈밖에 먹지 않으며 단백질은 30g도 안 된다”고 털어놓은 게 CIA 첩보망에 걸렸다. 그는 또 쿠바를 방문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게 “관절염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다. 이런 조각 정보들이 모여 정확한 그림이 그려졌던 거다.

 직접적 단서가 없으면 CIA는 TV 화면이나 신문 사진을 검토한다. 70년대 마오쩌둥(毛澤東)의 중병설이 돌자 언론에 비친 얼굴의 검버섯 크기와 거동 등을 분석해 건강을 추정했다.

 지난 1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4년 전 80㎏에서 120㎏으로, 40㎏ 는 모습으로 나타나 신년사를 읽었다. 체중 탓인지 호흡이 거칠어지고 발음도 꼬였다. 비만이면 심장병 위험이 49% 높아진다고 한다. 게다가 그는 심한 골초에 과음까지 한다. 심장병으로 쓰러지기 안성맞춤이다. 할아버지 김일성도, 아버지 김정일도 심근경색으로 숨졌다. 최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올해엔 김정은의 건강 이상으로 돌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경고한 것도 그래서다.

 다만 2001년 CIA는 ‘세계 지도자 심장질환 보고서’에서 색다른 주장을 폈다. 첨단의학 덕에 심장병으로 희생되는 지도자가 줄고 있다는 거다. 실제로 지난 70년 이후 30년간 심장병이 있는 전 세계 지도자 115명을 조사한 결과 쓰러진 숫자는 70년대 27명에서 80년대 19명, 90년대 18명이 됐다. 그리하여 “심장병 탓에 정권이 바뀌는 경우는 줄 것”이라는 게 결론이었다. 우리로서도 음미해볼 만한 대목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