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병대 끊이지 않는 구타…부사관 후임 집단 폭행

중앙일보 2016.01.03 15:55
기사 이미지

 
해병대 최전방부대에서 근무하는 부사관들이 회식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 등으로 후임을 집단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병대 관계자는 3일 "해병대 6여단 헌병대가 폭행 및 강요 혐의로 A(22) 하사 등 부사관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해병대에 따르면 입건된 A 하사 등 2명은 지난해 11월 26일 오후 10시 백령도의 한 주유소 인근에서 후임 B(20) 하사를 수차례 폭행했다고 한다. 이들은 또 돈을 주지 않고 후임에게 담배를 사오게 하거나, 초과근무를 대신 서게 하는 등 가혹 행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A 하사 등은 사건 당일 1차 회식 때 중대장이 건배 제의를 하는데 B 하사가 졸고 있었다는 이유로 집단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 하사는 지난해 11월초 백령도 해병부대에 전입해, 전입 3주만에 선임 간부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한 셈이다.

해당부대 헌병대는 지난해 12월 6일 피해자인 B 하사의 면담 요청을 받은 뒤 수사에 착수했다. 헌병대는 면담 과정에서 같은 달 5일 다른 선임 간부 C(23) 하사가 잠든 B 하사에게 휴대전화를 던진 사실을 확인하고 C 하사도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B 하사는 정신과 치료 등을 포함해 4주 진단을 받고 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병대는 사건발생후 1달이 지난뒤 이같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A 하사 폭행 사건 가해자들은 법적 처벌하고 지휘 관련자도 징계를 검토 중"이라며 "병영문화 혁신을 저해하는 어떤 행위도 축소하거나 은폐하지 않고 철저히 밝혀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 인천 지역의 해병대 부대에서 총기 난사사건 이후 해병대는 악기발휘(선임들이 후임들에게 인내심과 끈기(악)을 길러준다는 명분으로 가혹행위), 기수열외(해병대의 왕따 문화) 등의 악습을 타파하기 위해 구타를 한 선임들에 대해선 해병대의 상징인 빨간명찰 회수, 부대 전출 등의 정책을 펴 왔다. 특히 지난해 7월엔 '해병은 해병을 때리지 않는다'와 같은 조항을 포함한 5대 해병 생활신조를 제정하는 등 재발방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간부들 사이에서 구타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해병대의 구타 문화가 음성적으로 행해지고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선 은폐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해병대 사령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본 사안은 해당 부대 헌병대가 인지한 즉시 피해자 보호 및 수사를 진행 중인 사안으로, 법과 규정에 따라 조치 중"이라고 주장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