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터키 대통령 "히틀러의 독일을 보라" 발언 저의는?

중앙일보 2016.01.03 11:56
기사 이미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진=중앙포토]


"히틀러의 독일을 보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한 말이다. 독일 나치의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를 언급하길 꺼리는 서구의 터부를 건드린 말이다.

명실상부한 대통령제로의 전환이 꿈인 그에게 한 기자가 "연방제 국가가 아닌 중앙집권형 단일국가인 터키에서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 대통령제로 전환하는 것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한 답변이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런 사례는 세계 각국에 있고 과거에도 존재했다"며 "히틀러의 독일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그 이후 다른 여러 나라에도 나타났다"고 했다. 일부 언론엔 육성으로 보도됐다.

서구 언론들은 곧바로 이 소식을 보도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에르도안이 히틀러처럼 되고 싶어한다"는 제목을 달기도 했다. 가뜩이나 에르도안 대통령의 최근 권위주의적 통치 스타일을 보이는데 우려하던 차였다. 대통령제로의 개헌을 통해 장기집권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자 에르도안 대통령 측에서 "왜곡 전달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에선 "'히틀러'발언이 대통령제의 부정적인 사례를 지적하고자 한 것"이라며 "의원내각제든 대통령제든 제도가 오용되면 나쁜 통치로 이어진다"고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1년 간 총리를 지냈다. 그 사이 대통령을 직접 선거로 뽑도록 개헌하고 대통령 권한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한 데 이어 2014년 8월 사상 첫 직선 대통령이 됐다. 이 때문에 지금은 의원내각제에 대통령제가 가미된 형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개헌을 통해 이를 대통령제로 바꾸고 싶어한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