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승환 "뼈저린 반성…야구 열정 오해는 말아달라"

중앙일보 2015.12.30 17:30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해외원정도박 혐의로 약식기소 처분을 받은 오승환(33)이 법률대리인을 통해 공식 사과물을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심재철)는 30일 마카오 카지노에서 각각 4000만 원대 도박을 한 혐의(단순도박)로 프로야구 투수 오승환을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오승환은 지난해 11월 프로야구 시즌이 끝난 뒤 마카오 카지노 ‘정킷방’(카지노 VIP룸을 빌려 개설한 도박장)에서 4000만원대의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있다. 검찰은 원정도박 브로커 이모(39·구속 기소)씨로부터 "오승환에게 1억5000만원대 도박 칩을 빌려줬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소환했다. 이 중 4000만 원가량만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두 사람의 도박 액수가 비교적 크지 않고 상습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점, 폭력조직원과 연계돼 상습 도박을 벌인 단서가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정식 재판에 넘기지 않고 벌금을 물리는 선에서 처벌 수위를 정했다. 현재 오승환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현지 구단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다음은 오승환의 법률대리인 박창한 변호사가 전한 사과문이다.

야구 선수 오승환입니다.
팬 여러분, 야구계 선후배 여러분 그리고 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물론이고 일본 프로야구로 진출한 후에도 많은 분들께 분에 넘치는 성원을 받기도 했던 저는, 신중하지 못한 저의 행동이 큰 잘못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되었고 이에 대해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유와 경위를 불문하고, 저는 이 일에 대한 저의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하고 모든 따가운 질책들을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돌이킬 수 없는 저의 실수가 야구를 사랑하는 팬 여러분들의 가슴에 상처를 남긴 것은 물론이고 저를 성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는 점도 잘 알고 있습니다.
또한 제가 저지른 실수에 대해서는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다는 점도 깨닫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번 일로 제가 이제까지 야구장에서 보여드렸던 야구에 대한 열정까지도 오해하지는 말아주십사 하는 것이 제 유일한 바램입니다.
저는 앞으로 팬 여러분들이 사랑하던 야구 밖에 모르는 야구 선수로 돌아가서 야구에만 전념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프로야구 선수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 노력하며 야구계 선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고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