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청춘’ 정우, "예고도 없이 출발하게 될 줄 몰랐다… 나PD 똑같은 패턴 지겹다더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30 16:48
기사 이미지

꽃청춘 정우 [사진 일간스포츠]



‘꽃청춘’ 정우, "예고도 없이 출발하게 될 줄 몰랐다… 나PD 똑같은 패턴 지겹다더니"

'꽃보다 청춘' 멤버 배우 정우가 갑작스러운 출국에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이하 '꽃청춘2')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상훈, 조정석, 정우, 강하늘과 나영석·양정우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정우는 “제가 그 기간에 ‘히말라야’ 홍보기간이었다. 인터뷰부터 시작해서 각종 스케줄이 타이트 했는데 설마 제가 그날 갈 줄 몰랐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정우는 "갑작스럽게 '꽃청춘2'를 가게 됐다. 설마 예고도 없이 출발하게 될 줄 몰랐다. 전편을 통해 갑작스럽게 간다는건 알았는데 이번에도 똑같은 패턴을 할 줄 몰랐다. 나영석 PD도 그렇게 말했다. 이제 그런 설정 지겹다고 말해서 믿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넋놓고 당했다. 이번 기회에 정말 단단히 준비했는데 그렇게 떠날 줄 몰랐다"고 말하며 당황스러웠던 심경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는 배우 정우, 조정석, 정상훈과 뒤늦게 짐꾼으로 합류한 강하늘까지 네 남자들의 아이슬란드 여행기를 담아냈다. '삼시세끼-어촌편' 후속으로 내년 1월 1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꽃청춘 정우’’ 꽃청춘 정우’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