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 탐사 계획 내년부터 본격 시행, 2018년 달 탐사 위성 발사 목표

중앙일보 2015.12.30 16:39
기사 이미지

[NASA]


달 탐사 계획이 내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과천 청사에서 이석준 1차관 주재로 우주개발진흥 실무위원회를 열고 ‘달 탐사 1단계 개발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래부는 국회 심의를 거쳐 내년도 달 탐사 예산 200억원을 확보했다.

 
기사 이미지

[2018년 발사 에정인 달 탐사 위성]
 



2018년까지 달 궤도를 도는 탐사 위성을 발사하는 게 정부의 1단계 목표다. 개발계획안에 따르면 항공우주연구원을 중심으로 550㎏급 ‘달 탐사 궤도선’을 발사한다. 기존달 탐사 사전연구 및 국제협력을 추진한 ‘달탐사연구단’을 ‘달탐사사업단’으로 변경하여 총괄 역할을 맡긴다. 이와 함께 위성개발연구단 등이 달 탐사 개발사업에 참여한다. 미래부는 미 항공우주국(NASA)과 기술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달 궤도선 추적 및 심우주 항법, 달 영상 데이터 처리시스템 등에 대한 자문을 받을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정부가 추진하는 달 탐사 위성의 모의 궤도]


2단계 목표는 2020년까지 달 착륙선을 개발해 한국형 발사체를 활용해 발사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착륙선 개발에 투자하고 원자력전지, 발사체 등에 대한 기초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석준 1차관은 “달 탐사는 그동안의 위성개발과 나로호 발사 등의 우주개발 경험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과학기술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달 탐사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번 달 탐사 계획에 대해 무리한 추진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발사 목표인 2018년까지 불과 3년 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산 확보도 관건이다. 미래부는 올해 달 탐사 예산으로 당초 410억원을 책정했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전액 삭감된 경험이 있다. 올해는 내년도 예산으로 100억원을 신청했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200억원으로 증액됐다. 정부는 3년간 197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지만 국회 심의를 넘어서야 한다. 유인 달 착륙선 계획인 아폴로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미 케네디 정부는 당시 주정부 예산의 3%를 5년 넘게 쏟아 부었다. 2016년 정부 예산은 386조원으로 이중 달 탐사 예산은 0.005%에 불과하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