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굴욕적 위안부 문제 합의는 무효"

중앙일보 2015.12.30 15:46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은 한˛일 양국의 위안부 문제 합의안은 ‘무효’라고 선언했다.

더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졸속적이고 굴욕적인 이번 합의는 위안부 문제 해결이 한˛일 관계 개선의 전제조건이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적 자충수가 불러온 참담한 결과”라며 “이 합의는 국민의 권리를 포기하는 조약이나 협약에 해당하기 때문에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국회의 동의가 없었으므로 무효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어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사신 피해자들을 빼놓고선 대통령이 아니라 누구도 최종과 불가역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가해자의 법적책임을 묻고 사과와 배상을 요구해야 할 대통령이 오히려 피해자들에게 이해해달라고 하니 기가 막힌다”고 했다. 소녀상에 대해서도 “소녀상도 정부가 처음에는 민간이 자발적으로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가 결국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고 합의했다”며 “소녀상은 철거의 대상이 아니다. 소녀상 철거는 교과서 왜곡과 같은 반역사적 행위로 어두운 과거를 역사에서 지우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저의 아버지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라고 소개한 뒤 “일제의 피해자인 아버지는 (일본을) 용서하지 않고 이 세상을 떠났다. 진정한 역사의 청산과 화해는 피해자들이 하는 것이고 가해자들은 끊임 없이 용서를 구하고 피해자의 마음이 풀릴 때까지 그것을 해야하는 것이 바로 가해자의 역할이자 몫”이라고 했다. 전병헌 최고위원도 “외교 대참사”라며 “본질이자 핵심인 일본의 법적 책임을 묻지 못한 면죄부 회담이고 10억 엔을 챙겼다고 하나, 10억 엔 정도는 우리 국민도 쉽게 모금해 낼 수 있는 것이며 치욕과 굴욕을 더 확인해줄 뿐이므로 받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최고위원은 이어 “위안부 할머니를 설득하느니 하는 부질없는 짓을 하지 말고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며 “박근혜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를 비롯한 국민에게 회담에 대해 사과하고 윤병세 장관을 문책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종걸 원내대표와 전병헌·유승희 최고위원, 장하나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 참여해 1000여명(경찰 추산 700명)의 시민들과 함께 한ㆍ일 위안부 협상 백지화를 촉구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