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주류, 다음달 4일부터 '처음처럼' 출고가 6.4% 인상하기로 결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30 15:09
기사 이미지

롯데주류 처음처럼 [사진 중앙포토]


롯데주류 처음처럼

롯데주류가 다음달 4일부터 처음처럼(360ml) 출고가격을 1006.5원으로 기존보다 6.4%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롯데주류는 이같은 내용을 30일 전국 주류도매상에 통보했다.

지난 2013년 이후 3년만의 가격인상이다.

이번 인상 결정으로 롯데주류가 제조하는 페트 소주, 포켓 소주, 담근 소주도 기존보다 5~6% 인상된다.

다만 과일맛 소주로 인기를 끈 순하리 처음처럼의 가격은 동일하게 유지하기로 했다.

롯데주류 측은 "지난 3년동안 누적된 원가 상승요인을 반영하되 내부 원가절감 등을 통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면서 "주요 경쟁사 제품에 비해 더 낮은 가격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 인상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처음처럼의 출고가는 경쟁 제품인 참이슬 대비 9.2원 저렴하다.

앞서 지난달 30일 참이슬 제조사인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클래식(360㎖) 출고가격을 병당 961.70원에서 1015.70원으로 올리면서 소주 출고가 1000원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게 됐다.

롯데주류 처음처럼
온라인 중앙일보
롯데주류 처음처럼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