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정치권 "완벽하진 않지만 올바르게 가는 역사적 이정표"

중앙일보 2015.12.30 09:24
기사 이미지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사진=중앙DB]



한국과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합의를 내놓은 데 대해 미국 정치권은 29일(현지시간) 환영 입장을 표명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논평에서 “2차 세계대전을 공포 속에 살았던 이른바 위안부 피해자들이 수십 년간 일본에 요구했던 사과를 마침내 받았다”며 “한·일 간의 역사적 합의는 위안부 생존자들과 세계 인권의 승리”라고 밝혔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일본은 2차대전 때의 잔혹 행위를 공식 인정하고 사과해 과거에 대한 용서를 구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가 보편적 인권 임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원내대표는 “이번 합의가 양국 국민들이 형제애의 새 시대를 여는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은 “위안부 합의는 아베 총리와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과 비전을 보여준다”며 “이번 합의로 양국이 과거사의 짐이 아닌 아시아 태평양의 미래에 기반한 새 시대를 열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매케인 위원장은 “양국 정부가 역사적 협상을 타결한데 대해 축하하며 수년 내에 그 혜택을 누리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상원 외교위원회의 민주당 간사인 벤 카딘 의원도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었던 역사적 사실을 인정하고 아픔을 치유하는 방향으로 문제를 해결한 양국 정부의 리더십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스티브 이스라엘 민주당 하원의원은 “일본이 전쟁 당시의 잔혹 행위와 여성들을 성노예를 삼았던 사실을 인정해 기쁘다”고 논평했다. 제리 코넬리 민주당 하원의원은 “일본 정부의 사과를 환영하며 이는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 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이슈화해 왔던 마이크 혼다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번 합의는 완벽과는 거리가 멀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한 걸음 나아간 역사적 이정표”라며 “2차대전 기간 성 노예를 강요당했던 20만명의 소녀들이 궁극적으로 존엄과 명예를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혼다 의원은 그러나 “합의에 더는 역사를 세탁하지 않고 미래 세대엔 (과거사를) 교육시키겠다는 일본의 약속이 없어 매우 실망했다”며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가 이 같은 교육에 전념해 잔혹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워싱턴정신대대책위원회 회장인 이정실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일단 합의를 환영하지만 향후 합의가 이행되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정대위는 합의를 이끌어낸 정부의 협상 노력을 환영하지만 내용에 문제가 많아 이행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번 합의가 이행되려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동의와 공감을 반드시 얻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