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말 음주운전, 임신부와 태아까지 생명 빼앗아

중앙일보 2015.12.30 09:14

연말 설마하는 음주운전이 임신부와 태아의 생명을 앗아가는 사고로 이어졌다.

30일 오전 2시57분쯤 대전시 유성구 원내동 교촌삼거리에서 이모(27)씨가 몰던 투스카니 승용차와 최모(64)씨의 택시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 뒷좌석에 타고 있던 임신부 A씨(19·여)가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 중 숨졌다. A씨는 임신 8개월째로 출산을 불과 두 달 가량 앞두고 있던 상태였다. 승용차에는 이씨 등 3명, 택시에는 최씨와 승객 4명 등 5명이 각각 타고 있었다.

택시기사 최씨와 A씨의 남편, 승용차 운전자 이씨 등 7명도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 이씨의 혈중 알코올농도 수치는 면허정지 수준인 0.058%로 측정됐다. 경찰은 이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