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할머니에게 달려간 임성남·조태열

중앙일보 2015.12.30 03:50 종합 1면 지면보기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설득에 나섰다. 한·일 정부가 28일 최종 협상 타결을 발표했지만 시민단체 등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등이 모호하게 규정된 ‘외교적 담합’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협상 배경 설명, 여론 달래기
할머니 “속닥속닥 타결” 반발

 이에 외교부 임성남 1차관은 29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쉼터를, 조태열 2차관은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을 찾았다. 위안부 피해자를 만난 임 차관은 “연휴기간 중 협상 진전이 급하게 이뤄지는 바람에 미리 말씀드리지 못한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정부가 가진 가장 큰 원칙은 할머니들 존엄 명예를 회복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대협 쉼터에 있는 김복동(89) 할머니는 “우리에게 말 한마디 없이 정부끼리 속닥속닥해서 타결했다”며 “아베 총리가 기자들 앞에서 ‘법적으로 우리가 잘못했다’고 정식 사죄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나눔의집을 찾은 조 차관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말씀을 최대한 반영하는 방향으로 일본과 후속 협의를 하 겠다”고 밝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