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가역적’ 문구 놓고 한·일 간 해석 논란

중앙일보 2015.12.30 03:37 종합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한국과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합의를 한 데 대해 양국 정부가 상반된 설명을 내놓았다. 양측 주장이 엇갈려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위안부 협상 타결 이후] 외교
일본 언론 “아베가 문구 관철 지시”
한국 정부는 “사실과 다르다 ”

 요미우리신문은 29일 협상 뒷얘기를 전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일본 총리가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협상에 참가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에게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합의를 고집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아베 총리가 지난 24일 총리 관저로 기시다 외상을 불러 “합의에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문구가 들어가지 않으면 교섭을 그만두고 돌아오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아베 총리가 그 자리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를 넣는 것이 절대 조건’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기시다 외상에게 “일임하겠다. 타협하지 마라. 잘되면 역사적 의의가 있는 회담이 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 헌법재판소가 지난 23일 한·일 청구권 협정이 위헌 심판 대상이 아니라는 결정을 내리자 “이대로 단숨에 가자”며 연내에 위안부 문제 타결을 비서관에 지시했다고 한다.

 한국 정부는 이를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복수의 정부 당국자들은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고 했다. 특히 ‘불가역적’이란 표현을 넣는 문제는 협상 중 한국 측이 먼저 제기한 것이라고 한다. 일본 정치인들이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을 최초로 인정한 고노 담화(1993년) 등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는 것을 염두에 두고 ‘더 이상은 말을 바꾸지 말라’는 취지에서 강조했다는 것이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최익재 기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