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쓰레기 봉투 동났다 … 가격 인상 앞둔 인천 송도

중앙일보 2015.12.30 02:54 종합 2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사는 직장인 차모(39)씨는 최근 크리스마스를 맞아 친인척들과 집에서 식사를 했다. 모든 음식을 직접 만들면서 음식물 쓰레기도 평소의 배가 나왔다. 하지만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구하기 힘들었다. 집 앞 수퍼마켓에선 “모두 팔렸다”는 말을 들었다. 인근 편의점은 물론 옆 단지 마트까지 찾아갔지만 음식물 쓰레기 봉투는 없었다.

최대 93.5% 오르기 전 사재기

 며칠 사이에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음식물 쓰레기 봉투가 동이 났다. 오는 31일부터 쓰레기 봉투 가격이 최대 93.5% 오르면서 일부 주민들이 사재기를 했기 때문이다.

 2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연수구에 따르면 기존 인천경제청이 담당하던 송도국제도시의 생활폐기물·하수도·공원·녹지·옥외광고물·도로 관리 업무가 오는 31일부터 연수구로 이관된다. 연수구는 이 중 생활폐기물 관련 업무의 후속 조치로 음식물 쓰레기 봉투 가격을 올렸다. 70원이던 2L 봉투는 120원으로, 3L는 100원에서 180원으로 올렸다. 5L 봉투(160원)는 300원으로 87.5% 올렸고 10L는 기존 310원에서 600원으로 93.5%나 인상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기존 연수구민은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분담률이 40% 이상인데 송도국제도시는 주민분담률이 20%밖에 안 됐다”며 “다른 주민과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평소엔 한 사람이 10매 정도씩 사가던 음식물 쓰레기 봉투가 가격인상 말이 돌면서 30~40매씩 팔렸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