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피스도 칩니다, 스크린 골프

중앙일보 2015.12.30 02:11 종합 29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가 자택에서 스크린 골프를 하면서 샷을 가다듬고 있다. [사진 스피스 SNS]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22·미국)도 틈틈이 스크린 골프를 즐기는 모양이다. 스피스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뮬레이션 골프(스크린 골프)를 이용해 훈련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집에서 실내 연습 중. 다음 주 대회를 대비해 3번 아이언으로 샷을 하고 있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도 올렸다. 스피스는 2016년 PGA 투어 첫 대회인 현대 토너먼트 오픈 챔피언스가 열리는 하와이의 카팔루아 골프장을 선택한 뒤 스크린을 통해 가상 체험을 한 것이다.

“지형 익히는데 도움” 집에 설치
내년 첫 대회 코스 가상 체험 훈련

 스피스는 지난 7월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에서 열린 메이저 대회 디 오픈 챔피언십을 앞두고도 스크린 골프를 이용해 적응 훈련을 했다. 당시 스피스는 마스터스와 US오픈에서 연속 우승해 그랜드슬램에 대한 기대가 컸다. 골프계에서는 스피스가 대회가 열리는 스코틀랜드에 일찌감치 건너가서 적응 훈련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스피스는 이 주에 스코틀랜드로 가지 않고 미국에서 열린 PGA투어 대회에 참가했다. 대신 틈틈이 스크린 골프를 이용해 올드 코스 라운드를 했다. 스피스는 “코스에서 치는 것과는 다르지만 지형을 익히는데 큰 도움이 된다 ” 고 했다. 그 결과 스피스는 디 오픈에서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비록 그랜드슬램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1타 차로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해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여자 프로골퍼 중에도 스크린 골프를 애용하는 선수가 많다.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에서 뛰는 허미정(26)과 국내 투어에서 뛰는 김혜윤(26)과 정예나(27) 등이 대표적이다. 유소연(25)과 이보미(27)는 아예 스크린 골프장을 운영 중이다. 정예나는 “요즘처럼 추운 날씨엔 스크린 골프를 즐기는 게 낫다. 부상 위험도 적고, 100m 이내 쇼트게임을 갈고 닦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