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 당신의 순간④ '갈매기의 꿈'

중앙일보 2015.12.30 00:40 1면 지면보기
'응답하라 2015' 독자 사진 콘테스트

江南通新과 캐논이 개최한 사진 콘테스트에서 총 20편의 수상작을 선정했습니다. 많은 분이 올 한 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담은 사진과 사연을 콘테스트에 보내주셨습니다. 20대 청춘의 방황과 패기, 30대 초보 아버지의 행복,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50대 딸의 그리움, 팔순 기념 여행에서 만난 갈매기의 여운 등 가슴 따뜻한 사연들이 도착했습니다. 응모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갈매기의 꿈’
 
기사 이미지

11월 팔순 기념으로 아내와 함께 26일간 미국을 여행하던 중이었습니다. 날씨 좋은 늦은 오후, 석양을 감상하기 위해 자동차를 몰고 산타모니카 해변으로 향했습니다. 태평양 쪽으로 난 계단에 앉아 해가 바닷속으로 들어가는 장면을 여러 장 찍던 중 마침 바다 갈매기 한 마리가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날이 어두워져 둥지를 찾으려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인생의 황혼을 맞은 제 모습과 닮은 것 같아 긴 여운이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신동협(80·서울 강남구 대치동)


‘열정 노부부’
 
기사 이미지

고양시에서 지원하는 무료 사진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모든 수강생이 소중하지만 그중에서도 올해 내내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강의에 참석했던 노부부 이야기를 전하고 싶습니다. 두 사람은 각각 84세와 77세입니다. 두 분은 유료인 포토샵 강좌도 6개월 동안 모두 참석하셨습니다. 열정과 목표의식이 대단하시죠. 사진은 봄기운이 한창이던 5월, 서울 도봉구 창포원에서 했던 야외실습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실습 중 잠깐의 휴식 시간에도 사진 관련 잡지를 보며 즐거워하는 두 분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허기철(58·경기도 일산동구 장항동)


‘여고 시절’
 
기사 이미지

9월 경복궁에 추석 맞이 가족 나들이를 갔다가 여고 시절 사진을 찍어주는 이벤트에 참여했습니다. 40년 만에, 아니 그보다 더 오랜만에 입어보는 교복에 기분이 좋아지신 엄마와 이모. 사진 찍는 내내 여고생처럼 웃고 떠들며 기분 좋은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송혜은(35·서울 강서구 화곡동)


‘포도알이 알알이’
 
기사 이미지

8월 경북 김천시 친정집에서 딸 유빈(4)이와 유진(6)이가 아버지와 생애 처음으로 수확한 포도송이를 들고 서 있는 사진입니다. 서울에서 인테리어 사업을 하던 아버지는 2013년 귀농해서 포도 농사를 시작했고, 올해 첫 결실을 거두셨습니다. 첫 수확이라 많지는 않지만 직판장 최고의 인기를 누렸답니다. 포도 농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신 친정 부모님을 응원합니다. 김인혜(35·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다른 당선작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 2015 당신의 순간① ‘마음의 눈을 뜨게 해준 친구’
▶ 2015 당신의 순간② '엄마 여기 보세요'
▶ 2015 당신의 순간③ '부모님 삶의 터전에서'
▶ 2015 당신의 순간⑤ '사위와 바라보는 세상'


정리=김소엽 기자 kim.soyu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