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 당신의 순간② '엄마 여기 보세요'

중앙일보 2015.12.30 00:40 1면
'응답하라 2015' 독자 사진 콘테스트

江南通新과 캐논이 개최한 사진 콘테스트에서 총 20편의 수상작을 선정했습니다. 많은 분이 올 한 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담은 사진과 사연을 콘테스트에 보내주셨습니다. 20대 청춘의 방황과 패기, 30대 초보 아버지의 행복,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50대 딸의 그리움, 팔순 기념 여행에서 만난 갈매기의 여운 등 가슴 따뜻한 사연들이 도착했습니다. 응모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엄마, 여기 보세요’
 
기사 이미지

3월 경북 영천에 있는 임고서원 담벼락에 기댄 만삭의 아내를 두 딸이 사진 찍고 있습니다. 셋째 출산을 앞두고 가족 나들이를 갔던 때입니다. 아내는 지난 4월 건강한 아들을 낳았습니다. 요즘 누나가 된 지윤이(8)와 서윤이(6)는 엄마를 도와 동생 정윤이를 잘 돌보고 있습니다. 이동훈(42·경북 영천시 망정동)


‘오빠?’
 
기사 이미지

1월 6일 둘째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첫째와 24개월 차이였죠. 첫째도 아직 어린 아기인데 벌써 오빠가 돼버린 겁니다. 동생이 생겨 샘을 내지나 않을까, 질투심을 느끼고 괴롭히지는 않을까 걱정도 됐습니다. 하지만 웬 걸요. 처음 만난 날부터 “애기 귀여워” 하면서 안아주더군요. 아기와 함께 눕기도 하고 혼자 놀다가 갑자기 다가가서 꼭 안아주기도 하고요. 사진은 동생을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는 아들입니다. 동생은 ‘이 오빠 뭐지?’하는 듯한 눈빛이죠. 이렇게 첫째와 둘째가 사이좋게 지내는 걸 보는 게 너무 행복합니다. 김지윤(34·서울 용산구 이촌동)

‘벚꽃 닮은 함박웃음’
 
기사 이미지

4월 구례 벚꽃축제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남도의 아름다운 풍광 속에서 가족과 함께 보낸 여유로운 시간을 잊을 수 없네요. 그때 남도여행 중이었는데 구례에서 벚꽃축제를 한다기에 새벽부터 아이들을 깨워 차를 몰고 갔습니다. 하얀 벚꽃과 노란 개나리를 배경으로 아침 햇살이 아내와 두 아이의 얼굴에 비추던 그 순간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상철(43·광주광역시 광산구 신가동)


‘감귤이 전해준 행복’
 
기사 이미지

10월 칠순 기념으로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살면서 열 번 넘게 제주도를 다녀왔지만 늘 관광지를 차로 둘러보고 맛집을 찾아다니는 식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제주도를 직접 걸어 다녀보자는 며느리의 제안에 따라 7시간을 걸어 한라산에 올라보고, 가을 정취를 느끼며 제주 올레길도 걸었습니다. 그중 가장 행복했던 건 손녀와 직접 감귤을 딴 일이었습니다. 어느덧 중학교 갈 나이가 된 큰 손녀와 할머니가 서로 감귤을 먹여주며 깔깔대던 순간의 행복을 몇 달이 지나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하루하루가 소중한 나이가 된 지금, 올해 10월 가을 제주의 3박 4일은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도은(70·경기도 분당구 정자동)



다른 당선작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 2015 당신의 순간① ‘마음의 눈을 뜨게 해준 친구’
▶ 2015 당신의 순간③ '부모님 삶의 터전에서'
▶ 2015 당신의 순간④ '갈매기의 꿈'
▶ 2015 당신의 순간⑤ '사위와 바라보는 세상'


정리=김소엽 기자 kim.soyu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