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 최자, "35살에 21살 만나기도 하죠"…셀프디스하며 큰 웃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30 00:02
기사 이미지

최자 [중앙포토]


힐링캠프 최자

지난 2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는 송년특집으로 꾸며졌다. 게스트로는 김건모, 다이나믹듀오, 제시, 에일리, 규현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500명의 객석의 MC들에게 사연을 받아 최종 5명을 선정해 출연진이 사연자에게 적합한 OST를 불러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MC 김제동은 ‘내겐 너무 무서운 그녀’의 사연을 읽었고, 사연자는 “여자친구한테 한 번 잘못한 적이 있어허 1시간이나 무릎을 꿇었다”고 고백했다. 이때 최자는 인상을 찌푸리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나는 캐주얼하게 비는 편이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곧이어 ‘7살 연상남, 손대지마!’사연을 가진 20살 여자 사연자가 등장했다. 그는 “7살 많은 오빠한테 고백했다가 차였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김제동은 최자에게 “어떻게 생각하냐”고 짓궂게 질문했다.

그러자 최자는 “그 남자분이 정말 나이 때문에 부담스러워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때 자막에는 ‘7살 차이면 동갑내기죠?’ ‘35살에 21살을 만나기도 하니까’라고 적혀있어 시청자들과 방청객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힐링캠프 최자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힐링캠프 최자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