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부동산 시장 '용인發 경고등'…'털어내기 분양'에 미분양 54% 급증

중앙일보 2015.12.29 11:00
미분양 주택이 급증하면서 '털어내기' 분양의 부작용이 현실화하고 있다. 11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한달 전보다 54.3% 증가했다. 한달 증가 폭으로는 사상 최대다. 부동산 활황 끝자락에 편승하고, 내년 주택담보대출 죄기를 의식한 업계가 분양 물량을 10~11월 집중시킨 영향이다. 올해 주택 분양이 전년 대비 50% 가까이 늘어난 점을 감안하면, 미분양 주택 증가 추세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국토교통부는 11월 말 기준으로 전국 미분양 주택이 전월(3만2221가구) 대비 54.3% 증가한 4만9724가구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증가 규모(1만7503가구)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6월(1만9000가구) 이후 최대다.

미분양을 주도한 건 수도권이다. 수도권 미분양은 2만6578가구로 전월(1만5576가구)대비 70.6% 증가했고, 지방은 전월(1만6645가구) 대비 36.1% 증가한 2만3146가구로 나타났다. 수도권 중 경기도가 전월대비 74.3%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경기 중 미분양 물량이 많은 곳은 용인시(4200가구)·김포시(980가구)·파주시(970가구)·남양주시(910가구)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용인은 지난 10월 D건설 회사가 6700가구를 한꺼번에 분양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방은 울산(310.1%)·충북(238.6%)·대전(93.3%)·제주(69.2%) 등 순으로 늘었다. 증가 물량으로는 충북이 2899가구, 충남이 1508가구로 가장 많다. 충북 충주는 1800가구, 충남 아산시는 900가구 미분양 물량이 증가했다.

기사 이미지

국토부는 사상 최대 미분양 증가율은 10~11월 신규분양승인 물량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10월과 11월 분양승인 실적은 각각 8만4000가구와 7만3000가구로 2007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11월 누적 분양승인 실적은 49만3000가구로, 지난해(1~12월) 34만5000가구보다 42.8% 상승했다.

전문가는 내년 정부의 가계 부채 대책 시행과 금리 인상에 맞물려 건설업계가 털어내기식으로 분양 물량을 더 쏟아낼 것으로 전망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보유 토지를 그대로 갖고 있으면 신용등급이 떨어져 기업 입장에서 손해”라며 “당분간 분양 승인이 더욱 많아져 내년 상반기까지 미분양 증가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준공후 미분양은 11월 기준 1만447가구로 전달 대비 2.9%(315가구) 줄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분양 쏠림의 여파는 향후 2~3년안에 준공후 미분양에서도 나타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거시경제부 연구위원은 “미분양 발표 이후 2년 뒤에 나타나는 준공 후 미분양 실적도 악화돼 금융 시장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대출 규제를 통해서 물량을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