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 해병대 전용 막강 기동헬기 내년 실전배치

중앙일보 2015.12.29 10:42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9일 “해병대용 상륙 기동헬기를 성공적으로 개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KAI는 2013년 7월1일부터 체계 개발에 착수했다. 이어 지난 1월19일 초도비행에 성공했으며 8개월간의 비행시험을 통해 함상 및 해상 환경에서의 운용 적합성을 정부로부터 입증 받았다. KAI는 “상륙기동헬기가 해병대에 배치되면 우리 군의 독자적인 상륙작전능력을 키울 수 있는 것은 물론 작전 반경이 보다 넓어지고 기동력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상륙기동헬기는 다목적헬기로 개발된 수리온(국내 최초 기동헬기)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보조연료탱크를 추가하여 항속거리를 대폭 늘렸다. 기존 수리온 헬기에 연료탱크를 2개 추가(연료탱크 6개 장착)했다. 지난 9월 포항에서 독도까지 왕복 3시간여 동안 총524km의 비행을 성공했었다. 특히 함정에 적재가 가능하도록 주로터 블레이드(날개)에 접이장치가 추가됐다.
KAI는 수리온 기반의 파생형헬기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간 로 체코, 태국, 이라크 등에 1000여대(국내 400여대, 해외 600여대)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AI는“국내 헬기산업 발전을 위해 군ㆍ관용헬기 소요는 국내개발을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국내 운용 중인 외국산 헬기대체시 막대한 외화유출 방지는 물론 기술과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수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ongang.co.kr
기사 이미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