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감각적인 힐킥' 벤치 설움 털고 100일 만에 EPL 골맛 본 손흥민

중앙일보 2015.12.29 02:43
기사 이미지

[손흥민 사진=중앙DB]


 
골 침묵에 빠졌던 손흥민(23·토트넘)이 모처럼 포효했다. 팀 승리를 이끄는 결승골로 자신의 존재감을 높였다.

손흥민은 29일 영국 왓포드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23분 교체 선수로 출전한 뒤, 후반 44분에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1로 맞선 후반 44분 키어런 드리피어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힐킥으로 마무리해 결승골을 넣었다. 지난 9월 20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이후 100일 만에 터진 리그 골이었다. 손흥민의 결승골로 토트넘은 왓포드를 2-1로 누르고, 승점 35점(9승8무2패)으로 리그 3위로 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5경기 연속 벤치를 지킨 손흥민은 후반 23분 토머스 캐롤과 교체돼 그라운드에 나섰다. 3개월여 동안 골이 없던 손흥민은 의욕적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다 후반 막판 결정적인 기회를 잘 살렸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재치있는 슈팅으로 마무리해 극적인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했고, 컵대회와 유로파리그 등을 통틀어선 4골 5도움을 올렸다. 축구 통계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하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