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 남자 금성 여자? 1400명 스캔 해보니, 뇌는 차이 없었다

중앙일보 2015.12.29 01:48 종합 2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남성의 뇌는 수학·논리학에 강하다. 이에 비해 여성의 뇌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게 진화됐다.”

[궁금한 화요일] 1.4㎏ 뇌의 미스터리

 남녀의 차이를 두뇌로 설명하려는 이분법적 논리는 사회 곳곳에 배어 있다. 심리학자 존 그레이가 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가 대표적이다. 그레이는 “소통 방식 등에서 남녀가 서로 다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라”고 조언한다.

 과연 그럴까.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다프나 조엘 교수 연구팀은 남녀 1400명 실험 참가자의 뇌를 자기공명영상 촬영(MRI)으로 스캔해 비교했다. 실험 참가자는 13세부터 85세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연구팀은 뇌를 29개 영역으로 나눠 비율과 연결성을 조사했다. 뇌를 남성 구역과 여성 구역으로 분리한 다음 성별에 맞춰 골라냈다. 전통적으로 남성은 성적 흥분을 일으키기 쉽다고 알려져 있지만 조사 결과 흥분 중추인 대뇌피질 비율은 남녀 간에 큰 차이가 없었다. 그동안에는 성기에서 분비되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태아 때부터 뇌 형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가설이 존재해 왔다. 또 연구팀이 우울증을 일으키는 뇌의 FA 부위를 비교한 결과 남녀 간의 차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우울증 환자 중 70%가 여성이다.

 연구팀은 "성별 특징이 뚜렷한 뇌는 전체의 8%에 그쳤다”며 “뇌에서 남성과 여성을 생물학적으로 구분할 수 있는 특징은 발견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미국 메릴린드대 마거릿 매카시 교수는 “여성과 남성으로 구별 짓기 좋아하는 특성 때문에 이런 속설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조엘 교수는 논문에서 “뇌를 남성과 여성으로 나누는 건 너무나 단순한 이분법적 사고로 과학적으로도 옳지 않다”며 “모든 사람은 서로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뇌는 하나하나가 독특한 모자이크 형태”라며 "어떤 면에선 여성적이고 또 다른 면에서 남성적인 건 이런 이유에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미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됐다.

강기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