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성탄절 총기사건 용의자… 도주중 사제총기로 자살

중앙일보 2015.12.28 21:49
크리스마스인 25일 대전에서 사제총기로 차량 운전자를 쏜 뒤 달아났던 용의자가 경찰에 검거되기 직전에 사제총기로 자해를 시도해 결국 숨졌다.

28일 오후 7시35분쯤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총기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신모(58)씨가 소지하고 있던 사제총으로 자살을 시도했다. 신씨는 머리 부위에 관통상을 입고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신씨를 추적한 대전유성경찰서는 관계자는 “공개수배로 전환된 뒤 심적으로 쫓긴 신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15분 추가범행을 막고 조기검거를 위해 공개수배로 전환하고 용의자와 차량을 공개했다.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한 지 9시간이 지난 오후 7시10분쯤 경찰은 차량이 경기도 성남에서 광주 방향으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 20분가량 추적한 끝에 신씨를 찾아냈다.

신씨는 25일 오후 11시 34분쯤 대전시 유성구 한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뒷문을 열고 들어가 운전자 A(38)씨에게 “진짜 총이다”라고 위협하며 총기를 발사했다. A씨는 오른쪽 어깨에 총탄을 맞아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동승자인 B씨(여·34)는 다치지 않았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