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日검찰, 야스쿠니 용의자 한국인 전 모씨 기소

중앙일보 2015.12.28 15:24
일본 도쿄 야스쿠니(靖國)신사 화장실 폭발음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한국인 전 모(27)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일본 도쿄지검은 28일 전씨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전씨는 지난 9일 오전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을 통해 일본에 재입국한 직후 사전에 동향을 파악한 일본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아왔다. 도쿄지검은 일단 참배 등의 정당한 이유 없이 야스쿠니 경내에 침입한 혐의를 적용했지만 보강 조사를 벌여 전씨를 화약류 단속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23일 오전 10시쯤 야스쿠니 남문 부근 남성용 화장실에선 한 차례 큰 폭발음이 들렸고 현장에선 타이머와 건전지, 모래 형태의 물질이 들어있는 금속 파이프 등이 발견됐다. 일본 경찰은 신사 주변의 CCTV 등을 분석해 전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