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수 바다, 중국 서바이벌 프로그램 '마이왕정빠' 최종 9인 선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8 13:22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DB]


가수 바다, 중국 서바이벌 프로그램 '마이왕정빠' 최종 9인에 올라…

가수 바다가 중국판 '나는 가수다'에 한국 여가수 최초로 초청됐다.

바다 소속사 디오션엔터테인먼트측은 28일 "바다가 중국 광동방송 '마이왕정빠'에 출연하게 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첫 라운드에서 바다는 중국의 유명 가수 이극근의 히트곡 '붉은 태양'을 광동어로 완벽하게 소화해 심사위원과 방청객들의 높은 점수를 받아 본선 최종 9인에 올랐다"고 말했다.

호남방송의 중국판 '나는 가수다'와 쌍벽을 이루는 중국 화남지역의 최고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마이왕정빠'는 중국·홍콩·싱가폴·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의 실력파 가수들이 출연해 서로 노래 실력을 펼치는 경합 프로그램.

가수 바다는 한국 여성 최초로 초청되어 중국어로 경합을 벌였다. 본선 1라운드에 뽑힌 9인중 본선 2라운드에서 6인을 가리고 3라운드에서는 3인을 가리고 최종 결승에서 왕좌를 가리는 일정을 남겨두고 있다.

소속사는 이어 " 중국북경어 보다 더 어렵다는 광동어로만 불러야 하는 악조건에서도 바다가 좋은 성적으로 첫 라운드를 무사히 통과했다"며 "매주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경합을 펼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다는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도 5연승을 거두며 최종우승을 차지하는 등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ang.co.kr
[사진 중앙DB]
가수 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