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백화점 뺨치는 TV홈쇼핑 수수료’ 현대 36.7%로 최고, 백화점은 롯데 28.5

중앙일보 2015.12.28 12:20
기사 이미지

백화점별 판매수수료율, 단위 : % [자료 공정거래위원회]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은 현대가, 백화점 판매수수료율은 롯데가 가장 높았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백화점 7개사와 TV홈쇼핑 6개사가 올해 입점업체로부터 받은 판매수수료 요율을 조사한 결과다. 28일 공정위에 따르면 올해 백화점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27.9%였다. 지난해 28.3%에서 소폭 하락했다. 공정위가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0년은 29.2%이었다.

백화점별 올해 판매수수료율에서 롯데가 28.5%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신세계 28.4%, AK몰 28.1%, 갤러리아 27.6%, 현대 27.5% 순이었다. 납품업체의 성격에 따라 판매수수료율 차이가 있었다. 7개 백화점은 해외명품업체로부터 평균 22.1%의 판매수수료를 받았다. 대기업(29.3%)이나 중소기업(27.7%)보다 훨씬 낮은 수수료다.

올해 TV홈쇼핑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33.5%였다. 지난해 34%에서 0.5%포인트 내려갔다. 공정위가 TV홈쇼핑 판매수수료 조사를 벌이기 시작한 2011년엔 34.1%였다. TV홈쇼핑 가운데 현대의 판매수수료율이 36.7%(올해 기준)로 가장 높았다. 이어 CJ오(35.9%), 롯데(35.4%), GS(33.8%), 홈앤쇼핑(31.1%), NS(30.5%) 순서였다.

서남교 공정위 유통거래과장은 “정보 공개를 통해 대규모 유통업체의 수수료 인상 억제를 유도하고 납품업체 역시 판매수수료와 추가 소요비용 수준을 충분히 인지한 상태에서 거래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약기간 중 판매수수료 부당 변경 등 위법 행위에 관한 감시를 강화하고 적발시 엄중 제재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