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선임 이번주 중 결정 …주초 복지부 장관이 임명 제청

중앙일보 2015.12.28 11:56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복귀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결정된다.

28일 복지부에 따르면 문 전 장관은 지난 14일 마감된 국민연금공단 새 이사장 공모에 지원했고 국민연금공단 임원추천위원회의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두 명에 올랐다. 현재 복지부 장관 제청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사장 공개 모집에는 문 전 장관 외에도 지방대 교수 2명이 지원했는데 이중 1명은 임원추천위의 서류심사에서 자격 미달로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지부 인사과 관계자는 “임원추천위에서 복수 후보자를 추천해왔다. 장관이 두 명 중 한 명을 인사혁신처에 임용 제청하면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최종 임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복지부 장관은 이번 주 중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인선 과정에서 청와대의 의중이 반영돼 문 전 장관의 선임이 유력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 전 장관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으로 복귀했다. 그는 1989년부터 KDI에서 연구위원·선임연구위원·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재정·복지재정연구부장 등을 지냈다. 2013년 12월 복지부 장관으로 임명됐고, 1년 9개월의 재임기간 기초연금과 기초생활보장보장, 맞춤형 급여 도입, 담뱃값 인상 등의 정책을 시행했고, 지난 8월 메르스 방역 실패로 경질된 바 있다.

한편 연금전문 시민단체인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은 이날 오전 복지부 장관의 서울 집무실이 있는 서울 충정로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서 문 전 장관의 이사장 선임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문 전 장관은 38명의 소중한 목숨을 앗아간 메르스 사태 확안에 대한 책임으로 경질된 사람”이라며 “지난 5월 여야가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를 합의했을 때도 ‘1700조 세금폭탄론’, ‘보험료 두 배 인상론’, ‘세대 간 도적질’ 등 왜곡되고 선동적인 발언으로 그 합의를 번복시킨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연금제도를 부정하고 앞장서 불신을 부추긴 자가 국민연금공단의 이사장이 된다는 것은 국민의 노후도 위험에 빠뜨리겠다는 것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