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KIA 투수 임준혁, 연봉 160% 인상…1억3000만원 계약

중앙일보 2015.12.28 11:36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28일 선수단 49명과 2016시즌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 이날까지 재계약한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32명, 동결 7명, 삭감 10명이다.

투수 임준혁은 5000만원에서 1억3000만원으로 160% 인상됐다. 임준혁은 올 시즌 27경기에 나와 9승6패 2홀드 평균자책점은 4.10을 기록했다. 투수 심동섭도 9100만원에서 53.9% 인상된 1억4000만원에 재계약했다. 한승혁은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40% 인상됐다.

내야수 김민우는 9300만원에서 29% 오른 1억2000만원에, 최용규는 3400만원에서 47.1% 오른 5000만원에 각각 도장을 찍었다. 박찬호는 2900만원에서 27.6%가 인상된 3700만원에 재계약했다.

외야수 김호령은 2700백만원에서 122.2%가 오른 6000만원에, 김다원은 5600만원에서 1400만원 인상(인상률 25%)된 7000만원에 사인했다.

반면 지난 시즌 1억2000만원을 받았던 투수 서재응은 5000만원 삭감(삭감률 41.7%)된 7000만원에 도장을 찍었고, 투수 김병현은 2억원에서 25% 삭감된 1억5000만원에 재계약했다. 한편 이날 현재 미계약자는 투수 양현종 한 명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