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날씨] 서울 오늘 오전 영하 9도, 낮에도 0도까지만 올라 추위 이어져

중앙일보 2015.12.28 10:22
서울의 올 겨울 최저기온 기록이 다시 깨졌다. 기상청은 28일 아침 서울의 수은주가 영하 9도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경기 파주는 영하 13.7도로 떨어졌고 동두천 영하 12.4도, 가평 영하 13.9도를 기록했다. 철원과 포천의 기온은 각각 영하 17.6도와 영하 15.9도로 올해 가장 추웠다.

기상청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워지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오늘 낮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늘 서울의 낮 기온은 0도로 예상돼 낮 동안에도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대부분 지방은 서울과 마찬가지로 낮 기온이 0도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중부 내륙과 남부 산간지역에서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며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29일 오후부터 차차 풀릴 예정이다. 29일 이후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원 영동과 경남, 전남 등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산불을 포함한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