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가요대전', 매년 경신… '역대급 총체적난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8 09:20
기사 이미지

카메라부터 음향, 조명까지 뭐 하나 제대로 된 게 없었다. 심지어 신인들의 무대는 왜 그렇게 엿가락 잘라내듯 쳐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올해 지상파 3사 중 가장 먼저 시작된 SBS '가요대전'은 '총체적난국'이라는 말이 딱 어울릴 정도로 가수들과 시청자들에게 정신적 충격을 줬다.

우선 아이돌의 무대는 너무 짧았다. 특히 신인 걸그룹들은 2분 남짓한 시간만 줘 무대에 서서 노래 좀 불러보려고 하면 끝나기 일쑤였다. 레드벨벳·여자친구·러블리즈·트와이스 등 모두가 피해자였다.

음향은 최악이었다. 특히 엑소 멤버 첸과 백현이 준비한 故 김광석 헌정은 솔로 무대였고 서정적 발라드였음에도 음향 문제로 인해 귀까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 두 사람의 가창력으로 어느 정도 보완할 수 있었지만 이 마저도 위태위태했다. 또한 엑소 무대에서 소리가 커졌다 작아지는가 하면 멤버 찬열의 랩은 잘 들리지 않았고 소리가 이중으로 들리기도 했다.

카메라 워킹은 롤러코스터 수준. 멤버들의 얼굴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저 멀리서 찍는 풀샷은 긱본이고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는 사고는 이번에도 저질렀다. 조명은 레이저쇼 수준. 작정하고 안구 테러를 하려는 듯 무자비하게 쏘아대는 레이저는 시선을 가릴 뿐이었다.

싸이의 무대를 보여줌에 있어서도 문제는 있었다. 소녀시대까지 현장 무대는 끝. 이후 MC 아이유는 싸이의 엔딩 공연 소식을 알렸다. 싸이는 '대디' '나팔바지' '강남스타일'까지 연이어 불렀다. 방송 화면 상단 우측에는 'LIVE'가 떠 있었다. 그러나 이는 싸이의 단독콘서트 실황. 싸이의 무대가 잘못된게 아니라 '라이브'라고 보여준 제작진의 눈속임이 괘씸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가요대전' 총 연출을 맡은 백정렬 CP는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장비를 들여왔다. 방송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이창태 SBS 예능본부장은 "올해 '가요대전' 공연장은 PD 생활 하면서 본 무대 중 최고"라고 자부했다.

그럼에도 노력한건 가수들이다. 소녀시대·원더걸스·샤이니·씨엔블루·에이핑크·EXID·비투비·엑소·빅스·AO·마마무·여자친구·몬스타엑스·세븐틴·아이콘·트와이스 등 국내 최고 인기 가수들의 무대는 화려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