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얼음공주, 조혜련…24년차 개그우먼의 역대급 반전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8 07:33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얼음공주



복면가왕 얼음공주, 조혜련…24년차 개그우먼의 역대급 반전


복면가왕 얼음공주는 조혜련이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굴러온 복덩어리와 겨울왕국 얼음공주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복면가왕 얼음공주와 복덩어리는 가수 이은하의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을 열창했다. 그런데 첫 소절을 시작한 얼음공주의 목소리가 특이했다. 가성으로 허스키하게 불러 들으면 들을수록 알쏭달쏭한 느낌이었다. 

반면 복덩어리는 진성으로 고음까지 시원하게 올라갔다. 파워풀함이 느껴지면서도 안정적인 무대매너로 시선을 압도했다.  

김현철은 "복덩어리는 후반부로 갈수로 애드리브가 늘어났다. 가수인 것 같다. 얼음공주는 고개를 기울이고 노래를 하더라. 가수들은 노래를 이렇게 부르지 않는다. 여성성을 어필하고 싶은 분인 것 같다"고 평했다.  

얼음공주는 끝까지 정체를 숨기지 못했다. 노래 부를 때 목소리와 말할 때 목소리가 확연하게 달라 꼬리가 붙잡혔다. 김구라는 "박경림이다"라고 소리쳤고, 주변에서 모두 공감을 표했다. 그러나 복덩어리에 패해 가면을 벗은 얼음공주의 정체는 박경림이 아닌 조혜련이었다. 스튜디오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조혜련은 정체가 공개된 후 원래 목소리로 돌아오자 눈물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얼음공주'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