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가은 내년 1월 결혼, "임신 9주에 접어들었다" 사실도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5 16:24
기사 이미지

정가은 결혼 [사진 정가은 SNS]


'정가은 결혼'

방송인 정가은(38)이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
 
정가은은 내년 1월 30일 동갑내기 일반인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정가은 소속사 측은 "1월 30일에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다. 양가 상견례는 이미 마친 상황이다.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나 신혼여행지, 축가, 주례 등은 아직 정리할 부분이 더 남아있다. 결혼식은 가족과 가까운 지인 등만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가은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평생같이 있고 싶은 사람이 생겼어요. 내년 1월이면 저도 품절녀가 된답니다. 예쁘게 살게요. 메리크리스마스. 드레스 피팅 중"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새 신부 정가은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정가은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우아안 드레스 자태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소속사 티핑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정가은이 임신 9주에 접어들었다. 내년 1월 결혼은 임신과 관계없이 진행 중인 사안이었다"고 현재 정가은의 상태를 설명했다.

정가은은 지난 1997년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송혜교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정가은은 1997년 모델로 데뷔했다. 송혜교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고 최근에는 '식객남녀', '올포유', '출발드림팀', '스타킹'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을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정가은 결혼'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