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VS남궁민, 강렬한 첫 만남… "내가 너 법정에 세울 거니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5 12:58
기사 이미지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VS남궁민, 강렬한 첫 만남… "내가 너 법정에 세울 거니까"

'리멤버 - 아들의 전쟁'에서 유승호와 남궁민이 서로 마주쳐 갈등이 더욱 깊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2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마지막 엔딩부분에서 서진우(유승호 분)는 남규만(남궁민 분)과 마주쳤다.

남규만은 부사장 강만수(남명령)를 밀어내고자 했던 계획에 실패하자 박동호(박성웅)에게 "누가 재판 이렇게 만들었냐. 그 변호사 새끼 아니냐. 당장 내 앞으로 데려와라"며 화를 삭히지 못했다.

이때 서진우가 남규만의 동생 남여경(정혜성)과 함께 등장했고, 두 사람은 4년 만에 만났다. 서진우는 먼저 "남규만 사장님. 저 아시죠? 부사장 변호했던 서진우라고 합니다"라고 인사했다.

남규만은 "이 친구덕에 회사 이미지가 구사일생으로 살았는데 어떻게 보답해야 하나"라고 싸늘하게 답했다.

이에 서진우는 "호의는 감사합니다만 괜찮습니다"라며 남규만의 귀에 가까이 다가가 "다음 번엔 법정에서 만나게 될 거다. 내가 너 법정에 세울 거니까"라며 경고했다. 이 말을 들은 규만은 차갑게 웃으며 진우를 바라보며 긴장감을 높였다.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리멤버 아들의 전쟁 유승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리멤버 아들의 전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