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쇼 찬열, "친누나는 아나운서, 예쁘다고 자랑한다"…'우애가 좋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4 19:29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라디오쇼 찬열


찬열이 "부모님이 내 자랑을 하고 다니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은 12월2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가족에 얽힌 비화를 털어 놓았다.
 
박명수는 "찬열 같은 아들 있으면 자랑하고 다니고 싶을 것 같다. 부모님이 아들 자랑을 하시지 않냐"고 묻자 찬열은 "누나가 그러는데 부모님이 내 자랑을 하고 다니신다고 하더라. 추석 등 명절에 집에 가면 사인을 많이 한다. 부모님이 사인 부탁을 많이 받는다고 하시더라. 집이 영등포 쪽인데 친척도 많이 없는 편이라 항상 명절 때 조용히 잘 지낸다"고 대답했다.
 
또한 찬열은 가족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누나가 아나운서다. 부산 방송국에 있다"라면서 "나는 아무래도 친누나라서 예쁘다고 자랑하고 다닌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11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라디오쇼 찬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