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부산시청 광고탑 불법 농성자 253일만에 내려와 체포

중앙일보 2015.12.24 17:54
기사 이미지

[사진 송봉근 기자]


부산시 연제구 부산시청 앞 광고탑 위에서 253일 동안 불법 농성을 벌인 민주노총 조합원 2명이 24일 내려왔다.

민주일반노조 합동양조분회 송복남(54)씨와 공공운수노조 택시부산지회 심정보(52)씨는 이날 오후 4시15분쯤 높이 11m 광고탑 위에서 스스로 내려왔다. 이들은 고용안정과 노조의 권리 보장 등을 사측에 요구하며 지난 4월 16일 광고탑에 올라갔다.

이날 서병수 부산시장이 “올해 안으로 두 회사와 노조가 원만히 합의할 수 있도록 적극 중재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농성을 푼 것이다.

광고탑 아래에서 기다리고 있던 서 시장은 이들의 손을 잡고 “그동안 고생 많았다. 건강 잘 챙기고 다음에 다시 만나자”고 위로했다. 송씨와 심씨는 “농성을 지지해 준 이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현장을 지키던 경찰은 송씨와 심씨를 건조물 침입, 업무방해 등 혐의로 체포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