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K리그 1강' 전북 현대, 평균연봉 1위…역시나 '큰 손'

중앙일보 2015.12.24 16:45
기사 이미지

환호하는 전북 현대 선수단 [사진 전북 현대 제공]


K리그 클래식 2연패를 달성한 전북 현대는 역시나 프로축구의 큰 손이었다.

프로축구연맹이 24일 발표한 2015년도 K리그 등록선수 연봉 실지급액(연봉과 수당을 합친 총 수령액) 자료에서 전북이 1위에 올랐다.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 최고 연봉도 전북에서 나와 '투자=성적'의 등식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의 연봉 총액은 684억3658만9000원으로,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6981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구단별 1위에 오른 전북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체 평균의 두 배 이상이었다. 총 120억509만4000원을 선수 연봉으로 지출해 1인당 3억3347만5000원을 기록했다. 수원 삼성이 87억3858만8000원(1인당 2억5701만7000원)으로 2위, 울산 현대가 86억377만2000원(1인당 2억5305만2000원)으로 3위였다. FC 서울이 75억3829만5000원(2억2171만5000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선수 중 최고 연봉자는 전북의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으로, 올 한 해 11억1256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울산 공격수 김신욱(10억5370만원)과 수원 골키퍼 정성룡(7억5800만원), 포항 골키퍼 신화용(6억5800만원)이 이었다. 전북 수비수 최철순도 6억3170만원으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 선수 중에서는 전북의 레오나르도(12억9634만원)가 1위였다. 서울의 몰리나(12억5750만원), 울산의 제파로프(10억4928만5000원)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K리그 챌린지에서는 신생팀 서울이랜드가 31억4688만1000원의 인건비를 지출해 가장 높았다. 대구 FC가 29억3654만2000원, 경남 FC가 20억436만6000원 순이었다. 총액 기준 최하위는 K리그 챌린지 고양 HiFC로 9억5484만5000원에 그쳤다. 프로축구 전체 1위 전북의 7.9%에 해당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