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와 나 서인국, 라쿤이 나무조각 갉아먹자…"왜 그러니 나한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2.24 10:48
기사 이미지

마리와 나 서인국 [사진 JTBC 캡처]


'마리와 나' 서인국이 화제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마리와 나'에서는 라쿤이 어지럽힌 침대를 청소하는 서인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인국은 싱크대 밑으로 들어가는 라쿤을 위해 상자로 벽을 설치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라쿤은 침대 밑에서 주운 나무조각을 갉아먹으며 서인국의 잠자리를 어지럽혔다.

잠시 후 서인국은 라쿤의 만행을 발견하고 "이거 누가 치워"라며 한숨을 쉬었다. 이어 밖으로 나가 이불을 털며 "왜 그러니 나한테"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마리와 나 서인국, 힘들겠다", "마리와 나 서인국, 동물 박사라면서" "마리와 나 서인국, 보는 내내 웃음이 나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리와 나 서인국 [사진 JTBC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