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북 괴산 땅굴 파는 할배 4년째 장학금 기탁

중앙일보 2015.12.24 10:00
기사 이미지

땅굴을 파고 있는 신도식 할아버지


석회암 동굴을 찾아 11년째 굴을 파고 있는 할아버지가 성탄절을 맞아 장학금을 기탁했다.

충북 괴산군 괴산읍 동부리에 사는 신도식(76) 할아버지는 지난 23일 오전 괴산군청을 찾아 장학금 27만원을 기탁했다.

이 돈은 신 할아버지가 판 동굴을 구경하려고 들른 주민들이 한 해 동안 놓고 간 성금이다. 신 할아버지는 2012년부터 “지역 인재양성을 위해 써달라”며 4년째 기부를 하고 있다.

신 할아버지는 마을 뒷산에서 2005년부터 홀로 굴을 파고 있다. 괴산 지역에선 ‘땅굴 할배’로 불린다. 오직 쇠망치와 정, 그리고 괭이만을 사용해 지금까지 파 낸 동굴 길이는 70여 m다.

신 할아버지는 이 굴을 ‘명산 영성동굴’이라 이름짓고, 굴을 파면서 발견한 약수물을 ‘신비의 지장약수’로 불렀다.

그는 “충북 단양군 고수동굴 같은 석회암 동굴이 괴산에도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을 갖고 계속해서 땅굴을 파고 있다”며 “적은 금액이지만 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 기부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괴산=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